문화 학교

  지정.경과ㅣ문화로 행복한 동해 동해문화원

> 문화학교  > 지정.경과

문화학교 지정 및 운영 경과

동해문화원은 지방문화원진흥법 제8조에 명시된 지역문화사업과 동해문화원 정관 제4조 6호의 지역문화에 관한 사회교육 활동을 비롯한 지역문화 진흥을 위해 문화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는 지역주민의 문화욕구를 충족시키고 자아실현과 재능계발, 향토 사랑과 국가관 확립을 위한 평생교육 차원에서 문화원 개원 이듬해인 1983년부터 향토 문화 강좌 형식으로 운영하여 왔으며 해를 거듭할수록 참여인원이 증가함에 따라 점차 발전적인 체제를 갖추게 되었다.

여성교양 강좌로 서예반이 운영되었고 1997년 10월 24일에 제1회 주부서화 전시회를 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한 것등이 인정을 받아 동해문화원 문화학교가 탄생되는 직접적인 계기가 되었으며 2013년까지 매년 개최해 온 문화학교 종합예술전의 모태인 것이다.

이런 문화교육 활동에 대한 노력이 헛되지 않아 1998년 9월 19일 문화관 광부장관(문화관광부 지문86300-404호 1998.9.19)으로부터 동해문화원 문화학교로 신규지정을 받았다.

1999년 4월 10일에 제1기 문화학교 입학식 및 현판식을 발한동 문화원사에서 개최하고 이후부터 매년 교육을 실시하여 11월과 12월초에는 수강생들의 소중한 작품으로 2016년까지 20회째 종합예술전을 개최하였다.

또한 수강생들에게 견문을 넓이며 사기진작과 친목을 도모하기 위하여 문화유적지 탐방을 18회에 걸쳐 1496명을 실시하였다.